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스페이스워크,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스페이스워크,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프롭테크 스타트업 스페이스워크는 KB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스틱벤처스 등으로부터 총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스페이스워크의 누적 투자 금액은 100억원을 넘어섰다. 이번 라운드는 KB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등 기존의 재무적투자자(FI)가 주축이 된 가운데 스틱벤처스가 신규 투자자로 합류했다. 초기 투자자인 크레비스파트너스와 테라펀딩도 참여했다.

스페이스워크는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 건축설계 기술을 개발해 상용화한 기업으로, 2018년 인공지능 부동산 솔루션 ‘랜드북(사진)’을 선보였다. 랜드북은 소형 부동산에 대해 최적의 개발안을 도출해주는 서비스로 지난해 NH농협은행, 우리은행 WM부서 등과 업무제휴(MOU)를 맺었다.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7개 공공기관이 개발 사업의 후보지를 찾고, 사업타당성을 검토하는데 랜드북을 활용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랜드북을 활용해 검토한 토지 면적은 약 50만㎡에 달하며, 환산액은 약 1조 5,000억원 규모다.

조성현 스페이스워크 대표는 “서울의 건물이 있는 토지의 90%가 662㎡(200평) 이하인데, 소규모 필지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 어려워 개발을 효율적으로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스페이스워크는 인공지능을 통해 모두가 최적의 개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