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만혼·저출산에…식료품·교육비 지출 줄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트렌드 변화' 보고서
식료품 90년 26.6%→18년 14%로 지출 급감
교육비 90년 8.2%→18년 7.2%로 감소세 전환
자영업자·근로자 가구 월평균 소득 차 145만원

만혼·저출산에…식료품·교육비 지출 줄었다
소비 지출 항목별 지출 비중 변화

초저출산과 고령화, 그리고 만혼·비혼주의 확산으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가 소비 트렌드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과거 가구 소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식료품 지출은 절반 가까이 줄었고 교육비 비중도 감소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KEB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공공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국내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소비 트렌드 변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990년 식료품 구입 비용(비주류 음료 포함)은 전체 가구 소비지출에서 26.6%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높은 항목이었으나 2018년에는 14.0%로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특히 20~30대 가구주의 감소폭(27.3%→10.5%)이 가장 컸다. 가구의 교육비 부담은 사교육비의 증가로 1990년 8.2%에서 2009년 13.8%까지 상승했으나 출산율과 평균 가구원 수의 꾸준한 감소로 2018년 그 비중이 7.2%로 내려왔다. 연구소는 만혼·비혼과 출산율 감소 추세가 지속될 경우 가구주 연령이 20~30대인 가구에서 교육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계속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만혼·저출산에…식료품·교육비 지출 줄었다
국내 인구구조 변화 관련 주요 현상

의료비 부담은 늘어나는 추세다. 2018년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60세 이상 가구주가 1990년 대비 8배 이상 증가하는 등 고령인구가 급증한 탓이다. 보건 관련 지출 비중은 1990년 6.3%에서 2018년 7.3%로 증가했으며 특히 60대 이상은 7.1%에서 11.3%로 급증했다. 의류 관련 지출 비중은 1990년 9.8%에서 2018년 6.1%로 감소했다. 특히 50대(10.3%→6.2%)와 60대(10.2%→5.6%) 가구의 의류 소비 감소폭이 컸다. 교통비는 전체 소비 지출에서 13.3%를 차지하고 있다. 식생활(외식·식료품)과 주거 비용을 제외한 항목 중 가장 높다.

한편 근로자와 자영업자 가구의 월평균 소득 격차는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1990년에는 자영업자 가구와 근로자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비슷했는데 올 2·4분기에는 격차가 월 145만원까지 벌어졌다. 월 소비지출도 과거에는 자영업자 가구가 근로자 가구보다 소비지출 규모가 컸으나 2000년 이후 역전됐고 2018년에는 각각 229만원, 283만원으로 그 격차가 벌어졌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