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밥은 먹고 다니냐' 김재중, 게스트로 출연해 진솔한 밥상 토크..'솔직 입담'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김수미에게 따뜻한 ‘국밥힐링’을 선물 받았다.

사진=SBS




김재중이 어제(4일) 방송된 SBS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 게스트로 출연해 김수미, 최양락, 서효림과 반가운 조우하며 진솔한 밥상 토크를 펼쳤다. 방송을 통해 그동안 하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들을 전하는 것은 물론, 김수미에게 국밥 힐링을 선물 받으며 솔직한 입담을 뽐낸 것.

방송 말미에 등장한 김재중은 첫 등장부터 출연진들과 가게 안 손님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10년 지기 친구 서효림과의 인연으로 ‘밥은 먹고 다니냐?’ 식당에 찾은 김재중은 서효림과 현실 절친 케미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요즘 내가 정말 고민이 많다. 상담이 필요하다”며 조심스럽게 입을 연 뒤 김수미에게 따끈한 국밥을 건네받았다.

이어 김재중은 자리에 앉아 국밥 먹방과 함께 본격적인 토크를 시작했다. ‘국밥 먹을래? 욕먹을래?’라고 적힌 메뉴판을 보고 국밥과 욕 두 가지 모두를 다 먹을 수 있다고 야심 차게 말문을 꺼냈다. 하지만 김재중은 현실로 오가는 김수미의 욕 연타에 “설마 이거 방송에 다 나가는 거야?”라고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이며 현실 반응을 전해 국밥집 손님들과 시청자들에게 깨알재미를 선사했다.

김재중과 김수미의 깊은 인연 또한 밝혀졌다. 김수미는 “그러고 보니까 어떤 영화제에서 내 팔짱을 끼고 들어가지 않았니?”라며 2012년 청룡영화제에서 김재중과 함께 시상식에 올랐던 이야기를 꺼낸 것. 이에 김재중은 “그때 당시 선생님께서 조인성 대신 너를 내 막내아들로 해야겠다”라고 이야기하셨다며 김수미와의 과거 추억을 회상했다. 최양락 역시 김재중과 데뷔 초 방송국에서 만났던 인연을 밝히며 오랜만의 만남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가치관의 변화를 시작으로 솔직 담백한 토크들을 가득 나눈 김재중은 든든한 한 끼를 먹은 후 패널들의 요청에 따라 ‘밥은 먹고 다니냐?’ 가게에 찾아온 손님들을 위해 깜짝 노래 선물을 준비했다. “지겨 주고 싶은 노래”라며 ‘지켜줄게’라는 곡을 소개한 김재중은 즉석에서 무반주로 감미로운 라이브를 선보였고, 김재중의 무반주 라이브에 가게 안팎에 모인 손님들은 뜨거운 호응을 보내며 화답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짧지만 너무 알찼던 방송! 토크에 노래까지”, “안방 1열에서 만나니 더욱 반가운 얼굴! 앞으로도 자주 봤으면”, “패널들과의 현실 절친 케미에 한바탕 웃고 갑니다!”, “저 자리에서 김재중 무반주 라이브 들은 사람 실화냐(?) 진짜 부럽다!” 등 국내 TV 예능을 통해 만날 수 있게 된 김재중을 향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로 안방극장에 또 한번 반가운 인사를 건넨 김재중은 매주 목요일 밤11시에 방영되는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 연애의 맛(연애의 맛 시즌 3)’의 패널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