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녹두전' 강태오, 두 얼굴의 '차율무'..극과 극의 온도차 연기

  • 김주원 기자
  • 2019-10-23 08:29:32
  • TV·방송
배우 강태오가 극과 극의 온도차 연기로 브라운관을 압도했다.

'녹두전' 강태오, 두 얼굴의 '차율무'..극과 극의 온도차 연기
사진=KBS2 ‘조선로코-녹두전’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강수연/ 극본 임예진, 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에이치, 몬스터유니온/ 이하 ‘녹두전’)에서 강태오가 정체를 드러낸 차율무 캐릭터의 두 얼굴을 섬세한 연기로 그려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녹두전’ 방송에서 차율무는 능양군(훗날 인조)으로서 냉정한 카리스마와 동주바라기로서 자상함을 동시에 보여주었다. 율무는 자신 앞에서 녹두(장동윤)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는 동주(김소현)의 모습에 상처받고, 애절함을 애써 감추며 눈가를 닦아주었다.

하지만 따뜻한 모습도 잠시, 왜 왕이 되려 하냐 묻는 허윤(김태우)에게 율무는 “나는 강력한 힘을 갖고 확실한 권세를 누리는 왕이 될거요”라며 자신의 욕망을 한치의 망설임 없이 드러냈다. 또 과부 민들레(송채윤)를 죽였냐고 묻는 천행수(윤유선)에게는 “가치를 다한 것은, 사라지는 것이 순리에 맞지 않겠느냐”며 서늘하고 냉정하게 대답,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극단적인 방법을 서슴지 않는 율무의 냉혹한 면모를 엿볼 수 있게 했다.

극 중 강태오는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차율무에 빙의된 듯한 온도차 연기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특히, 부드러운 목소리와 눈빛으로 보여주는 동주를 향한 ‘애정’과 능양군이라는 정체 공개 이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욕망’ 사이의 완급을 조절한 연기로 극의 몰입감을 한층 더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강태오는 차율무의 두 얼굴을 디테일하게 그려내어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한편, 냉온을 넘나드는 반전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강태오가 출연하는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