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김경규 농진청장, 수수 품종‘소담찰’기계수확 시연 참관

  • 윤종열 기자
  • 2019-10-10 16:42:49
  • 전국
김경규 농진청장, 수수 품종‘소담찰’기계수확 시연 참관
김경규(오른쪽) 농촌진흥청장이 10일 기계로 수확한 수사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농진청

농촌진흥청은 10일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에서 국내 육성 수수 품종 ‘소담찰’의 기계수확 시연회를 했다고 밝혔다.

‘소담찰’은 농진청이 지난 2013년 육성한 수수 품종이다. 이 품종은 농가에서 주로 재배하는 수수(200cm)보다 키가 작고(120cm 내외) 쓰러짐에 강해 기계수확이 편리하다.

이날 선보인 수확기계(콤바인)는 벼를 거둘 때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자탈형 수확기계(콤바인)에서 탈곡망과 선별부 부분을 개량한 것이다.

농진청은 기존 벼 수확기계로도 잡곡을 수확할 수 있도록 연구를 추진해 지난 2014년 잡곡 수확에 적합한 탈곡망과 적정 간격을 개발했다.

이날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소담찰’ 기계수확 현장을 찾아 수수의 자람 상태(생육 상태)와 품질, 수확량 등을 점검한 뒤 생산한 농업인과 국내 육성 식량 작물 보급 확대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들었다.

김 청장은 “소비자의 잡곡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국내 육성 품종 연구개발과 보급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재배 활성화를 위한 농업기계 개발과 보급 확대를 위한 시범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영월군 남면에 있는 잡곡가공 영농조합을 방문해 생산 현황 등을 살펴보며 가공·유통·포장 등 과정에서 농산물 소비 경향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해주길 당부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