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박원순 교통공사채용비리 반박에 최재형 "논점 바꾸거나 흐려"

박원순 교통공사채용비리 반박에 최재형 '논점 바꾸거나 흐려'
최재형 감사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 감사결과를 공개 반박한 데 대해 “서울시는 저희가 지적한 사항의 논점을 바꾸거나 흐리며 반박했다”며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박 시장의 감사 결과 반박에 대해 어떤 견해를 갖고 있느냐’는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최 원장은 “제가 파악하기로는 서울시가 반박한 내용은 사실 저희가 지적한 사항의 논점을 바꾸거나 흐리면서 반박한 것으로 안다”며 “저희가 지적한 내용을 정확히 이해하고 말씀하신 건 아니라고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의 경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아니라 이미 정규직이 된 무기계약직을 일반직으로 하는 것으로 동일노동·동일임금이 무슨 문제냐고 하는데, 그 문제를 지적한 것이 아니라 그 절차에서 일반직 채용 절차를 지켰는지, 예산 문제 등에 대해 적절한 검증을 거쳤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논점을 바꾸며 저희의 감사 결과를 비난한 것이어서 그 자체는 저희가 수용하기 어렵다”며 “서울시에서 재심의 요청이 들어오면 정확히 저희 입장을 공식적으로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달 30일 서울교통공사 등 5개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채용 및 정규직 전환 등 관리실태’ 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서울교통공사의 경우 서울시의 ‘무기계약직 제로(0)화 정책에 따라 무기계약직의 일반직 전환을 추진했는데 일반직 전환자 1,285명 가운데 14.9%(192명)가 재직자와 친인척 관계로 조사됐다. 일부는 무기계약직 채용 단계에서 친인척의 추천이나 청탁으로 면접 등만 거쳐 채용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런 사람들도 여과 없이 일반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감사 결과, 친인척 채용비리와 관련한 구체적인 비위사실 적시나 별도의 징계처분이 없었다”며 감사 결과를 반박하고 재심의를 청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