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강남불패?’···강북과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 확대

중위 가격 격차 더 벌어져

‘강남불패?’···강북과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 확대

서울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마용성’ 등이 부상하고 있지만 강북 아파트 중위가격은 강남처럼 오르지 못하고 있다.

18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4억6300여만원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강북 아파트 중위가격은 5억 1,500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올해 8월에는 6억 1,600만원으로 나타나 1억원 상당 올랐다. 그러나 같은 기간동안 강남 아파트 중위가격은 9억 5,600만원에서 10억 7,900만원으로 1억 2,200만원 상승해 강북보다 더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강남의 경우 일자리와 교통·교육·생활 인프라가 집중돼 있기 때문에 더욱 많은 사람들이 강남에 거주하기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강남불패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강남권의 아파트가격은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책에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규제가 강남권으로 집중되어 있지만 강남권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개발호재 등의 영향으로 줄지 않고 있다”며 “강북 교통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높여 강남과 강북의 가격 격차를 좁혀야 한다”고 말했다./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