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여자정신대’ 출신 日 할머니 “일본, 가해 역사 마주해야”

도쿄신문 인터뷰…“조선인 징용공, 일상적으로 구타당해”

  • 박성규 기자
  • 2019-09-15 16:06:01
  • 시황
‘여자정신대’ 출신 日 할머니 “일본, 가해 역사 마주해야”
일제의 ‘여자정신대’에 동원돼 군수공장에서 일했던 다카나베 아이(91) 할머니./도쿄신문 캡처

일제가 일으킨 태평양전쟁 말기 ‘여자정신대’의 일원으로 군수공장에서 일했던 90대 일본인 할머니가 일본 내 혐한(嫌韓) 세력을 향해 “가해 역사를 마주하라”고 일갈했다.

이바라키(茨城)현 미토(水戶)시에 거주하는 다카나베 아이(高鍋あい·91) 할머니는 15일자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불행한 과거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 일본은 가해의 역사를 진지하게 마주해 이웃 나라와 대화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인 징용공들에 대한 구타가 있었다는 증언도 했다.

다카나베 할머니는 “(조선인들은) 별도 건물에서 일했는데, 감독자인 군인으로부터 야단맞고 일상적으로 구타당했다”며 “다른 일본인 남성 직공들도 조선인 징용공들을 조선놈(조센야로)이라고 부르는 등 멸시와 조롱이 일상적이었다”고 회고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