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가을 프리미엄폰 쏟아진다...갤노트10·V50S·아이폰11 누가 웃을까

삼성전자 갤노트10·갤폴드 인기 고공행진
LG전자 ‘듀얼스크린’ 흥행 노리는 V50S 출시 예정
애플 카메라 강화하고 가격 낮춘 아이폰11 공개

  • 권경원 기자
  • 2019-09-14 10:00:01
  • 시황

애플, 아이폰11,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LG전자, V50S



가을 프리미엄폰 쏟아진다...갤노트10·V50S·아이폰11 누가 웃을까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LG전자(066570), 애플이 각기 다른 플래그십폰으로 국내 시장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과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LG전자는 듀얼스크린을 지원하는 V50S 씽큐(ThinQ)를, 애플은 아이폰11 시리즈를 각기 내놓는다.

◇인기 고공행진 ‘갤노트10’·없어서 못파는 ‘갤폴드’ = 삼성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폰 갤럭시 노트10은 지난 8월 출시 이후부터 꾸준한 인기를 이어나가고 있다. 국내 사전 예약기간 동안 갤럭시 시리즈 역대 최다인 130만대 판매를 돌파했으며 올해 첫 해 글로벌 판매량 1,000만대 달성도 노리고 있다.

갤럭시 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중 처음으로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 두 가지로 출시됐다. 6.3인치 일반 모델은 여성들도 한 손으로 조작하기 쉬운 크기에 아우라 핑크 등의 색상까지 추가됐다. 이에 따라 기존 대화면과 S펜을 즐기던 2040 남성 고객층에 더해 여성들까지 고객 범위를 확장시켰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출시와 동시에 ‘완판(완전판매)’ 되며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출고가가 239만 8,000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지만 중고 거래로 30만~50만원의 웃돈 거래까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도 갤럭시 폴드를 보기 위해 30여분 이상 줄을 서는 등 주인공 자리를 차지했다.

가을 프리미엄폰 쏟아진다...갤노트10·V50S·아이폰11 누가 웃을까
LG전자 V50S 씽큐/사진제공=LG전자
◇듀얼스크린 흥행 노리는 ‘V50S’ = LG전자는 IFA 2019에서 V50S 씽큐를 공개한 데 이어 다음 달 중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V50S 씽큐는 올해 상반기 LG전자의 흥행작 V50 씽큐의 뒤를 잇는 후속작이다. V50 씽큐는 듀얼스크린에 대한 호평 등으로 인해 국내에서 50만대 이상 팔린 바 있다. 새로운 V50S 씽큐는 기존 듀얼 스크린을 한 단계 진화 시켰다. 화면을 덮었을 때 전면에 시간과 날짜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작은 스크린이 포함됐으며 노트북처럼 어떤 각도로 펼쳐도 고정이 가능하다. LG전자는 네이버 웹브라우저 ‘웨일’과 협업하는 등 듀얼스크린 생태계를 넓히기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다. 반면 가격은 소비자들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전작 V50 씽큐와 비슷한 수준인 119만원대로 책정될 전망이다.

가을 프리미엄폰 쏟아진다...갤노트10·V50S·아이폰11 누가 웃을까
애플 아이폰 11프로·아이폰11프로맥스 시리즈/사진제공=애플

◇가격 승부수 띄운 ‘아이폰11’ = 애플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신사옥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아이폰11·아이폰11프로·아이폰11프로맥스를 공개했을 때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지점은 가격이었다. 전작 아이폰XR의 후속작인 아이폰11의 경우 699달러(약 83만원)로 전작보다 50달러(6만원) 낮아졌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맥스 역시 각각 999달러(약 119만원)·1,099달러(약 131만원)로 전작(아이폰XS·아이폰XS맥스)과 같은 가격으로 책정됐다.

그동안 애플은 적게 팔고 많이 남기기 위해 ‘초고가 전략’을 유지해왔다. 지난 2017년 아이폰X의 경우 출고가 999달러로 전작 아이폰7(450달러)보다 한 번에 두 배 이상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역성장이 이어지는데다 경쟁사의 5G·폴더블폰 등에 대항하기 위해 ‘가성비’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이번 아이폰11 시리즈에 초광각 렌즈를 탑재해 기존보다 4배 더 넓은 장면을 포착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큰 기능으로 꼽았다. 아이폰11프로·아이폰11프로맥스는 1,200만화소의 초광각·광각·망원 렌즈 ‘트리플(3개)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아이폰11은 1,200만 화소의 초광각·광각 렌즈 ‘듀얼(2개) 카메라’를 갖추고 있다.

영상 촬영을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초고해상도(UHD) 4K 동영상 촬영도 가능해졌다. 한국이 2차 출시국으로 포함되면 오는 10월말경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