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부라더시스터' 강호동 “홍자 오빠 웃음은 '세상을 웃게 하는 에너지'"... 예능감 극찬

  • 최재경 기자
  • 2019-09-13 02:35:35
  • TV·방송
<부라더시스터> MC 강호동과 이상민이 출구 없는 홍자 3남매 매력에 푹 빠졌다.

'부라더시스터' 강호동 “홍자 오빠 웃음은 '세상을 웃게 하는 에너지''... 예능감 극찬
/사진=TV CHOSUN_부라더시스터

14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극 사실주의 패밀리쇼 TV CHOSUN <부라더시스터>에서 두 MC가 ‘흥 부자’ 홍자 3남매의 예능감을 극찬하며 팬심을 마음껏 드러낸다.

홍자와 여동생은 오빠에게 속아 중고 가구 매매 현장에 불려가서 전문가보다 더 전문가 다운 이사 솜씨로 오빠의 옥탑방까지 짐을 옮긴 뒤 방전된다. 고된 일을 마친 3남매는 뒤풀이로 홍자네 집에서 족발과 보쌈을 시켜 먹기로 한다.

기다렸던 족발과 보쌈 세트가 오자 홍자 3남매는 힘들었던 것도 잠시 ‘흥 부자’답게 금세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족발 세트에 같이 온 막국수 양념을 비비며 상황극을 연출한 것이다. 이를 본 MC 강호동은 “어지간한 예능인들보다도 맛깔난다”라며 “이수근도 저만큼 못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3남매의 실감 나는 상황극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호동은 특히 홍자 오빠 박근화를 보며 “비글미에 빠져든다. 근화 씨 웃음은 세상을 웃게 하는 에너지”라며 주저 없이 팬심을 드러냈다. MC 이상민도 지난 방송에서 방귀 테러와 막내 여동생의 숨겨왔던 끼를 보여준 무대를 떠올리며 “용달 트럭 안에 들어가고 싶었다”라고 말해 3남매의 완벽 케미를 부러워했다.

한편, 홍자 오빠와 여동생은 꿀맛 같은 보쌈과 족발을 먹으면서 홍자에게 생생한 스튜디오 첫 녹화 후일담을 들었다. 이야기를 듣던 막내 여동생은 홍자의 <부라더시스터> 고정 출연에 욕심을 보이며 귀여운 ‘야망녀’의 모습을 보여 MC 강호동과 이상민을 웃음 짓게 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숨겨왔던 끼는 물론 현실 남매답게 찰떡 케미를 보여주는 ‘흥 부자’ 홍자네 3남매의 이야기는 14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TV CHOSUN <부라더시스터>에서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