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몸값 오르는 새 아파트…서울 분양권 3억↑

공급 부족 우려에 가격 급등

  • 김흥록 기자
  • 2019-09-11 16:15:59
  • 시황 17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신축 아파트의 인기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이달 집들이에 나서는 서울 주요 단지들의 분양가가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경제만랩은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와 각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를 분석한 결과 오는 30일 입주를 시작하는 서울 아파트 3개 단지의 분양권은 전용 84㎡ 기준 평균 9억원으로, 분양가 대비 평균 3억 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단지별로 보면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 그라시움 전용 84㎡ 분양권은 지난 7월 12억 380만원에 거래돼 분양가(8억원) 대비 약 4억 원 올랐다.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 들어서는 래미안 장위퍼스트하이도 전용 84㎡의 분양권이 최근 8억 500만원에 팔려 분양가(5억 4,000만원) 대비 2억 6,000만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북구 미아동 꿈의숲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분양권은 웃돈이 2억원 가깝게 붙었다. 이 단지 전용 84㎡의 분양권은 분양가 5억 2,000만원보다 높은 7억 1.280만원에 팔렸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분양가상한제로 집중 타격을 맞은 강남 재건축 일부 단지들은 매수세가 위축되고 있지만 신축 아파트나 분양권의 경우 새 아파트 공급 부족이라는 예상으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분양가상한제가 기존 계획대로 10월에 시행된다면 신축아파트의 가격 상승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