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1960년대 할리우드 HOT ISSUE 3 공개

  • 김주희 기자
  • 2019-08-28 01:30:01
  • 영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9번째 장편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할리우드와 미국 사회 전반이 급변하던 1960년대의 이야기를 담아낸 것으로 알려져 영화에 대한 흥미를 돋운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1960년대 할리우드 HOT ISSUE 3 공개
사진=소니 픽쳐스

#ISSUE 1. 황금기의 끝자락, 변화의 바람 부는 1969년 할리우드!

1969년 격변의 시기 미국 LA의 한물 간 웨스턴 TV쇼 스타 ‘릭 달튼’(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과 그의 친구이자 오랜 대역 배우인 ‘클리프 부스’(브래드 피트)가 할리우드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영화 산업이 꽃피웠던 1940~1950년대 이후 황금기가 끝나가는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극 중 캐릭터들을 통해 이러한 시대상의 변화를 담아내 눈길을 끈다. 한 때 액션 스타로 유명세를 얻었지만 자유롭고 급진적인 변화의 흐름에 밀려 한물 간 배우가 된 ‘릭 달튼’과 전쟁 영웅에서 ‘릭 달튼’의 대역 배우가 된 ‘클리프 부스’ 등 변화의 한가운데 있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서 1969년 할리우드의 모습을 스크린에 생생하게 담아냈다. 이를 위해 타란티노 감독은 당시 실제로 존재했던 극장과 거리, 상점 등을 스크린에 실감 나게 옮겨냈을 뿐 아니라 영화 전반에 감각적인 레트로 감성의 미장센과 음악을 녹여 과거 할리우드의 모습을 아름답고 세밀하게 재현해냈다. 이는 그 시절을 기억하는 관객들에게는 아련한 향수를, 기억하지 못하는 관객들에게는 미학적인 즐거움을 느끼게 할 것이다.

#ISSUE 2. 자유, 변화, 그리고 저항! 히피 문화의 전성기!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LA를 중심으로 창궐한 히피 문화 역시 1960년대 할리우드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키워드다. 히피 문화는 기성의 제도와 가치관을 부정하고 인간성의 회복과 평화주의를 주장하며 생겨나 삽시간에 전국으로 확산된 문화로 미국 사회와 문화 전반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바 있다. 특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배경인 1969년은 히피 문화가 최고조에 달해있던 시기로 영화에는 현 사회 체제에 반항하며 자유분방한 삶을 사는 히피들이 대거 등장, 존재만으로도 예리한 긴장감을 유발하며 영화의 몰입감을 증폭시킬 예정이다.

.

#ISSUE 3.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리다! 맨슨 패밀리의 샤론 테이트 살인 사건!

1969년 희대의 살인마 찰스 맨슨의 추종자들로 구성된 맨슨 패밀리의 샤론 테이트 살인 사건은 현재까지도 가장 악명 높은 사건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당시 히피 문화에 심취해 있던 맨슨 패밀리는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집을 습격해 그의 아내이자 할리우드에서 핫 아이콘으로 주목 받기 시작했던 여배우 샤론 테이트를 잔인하게 살해했으며 이는 당시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처럼 1969년 할리우드를 비탄에 빠트렸던 샤론 테이트 살인 사건이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타란티노 감독만의 특별한 재해석으로 그려지며 관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강렬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1960년대 가장 뜨거웠던 이슈를 다루며 당대 할리우드에 대한 향수를 자극하는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오는 9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