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美공화당 지원 '큰손' 데이비드 코크 별세

전립선암 진단 후 오랜 투병생활
美 포브스 선정 갑부 9위 오르기도

  • 2019-08-25 16:48:51
  • 피플
美공화당 지원 '큰손' 데이비드 코크 별세
데이비드 코크./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의 든든한 ‘돈줄’이자 석유재벌인 코크 형제 중 동생인 데이비드 코크(사진) 전 코크인더스트리 부사장이 23일(현지시간) 숨을 거뒀다. 향년 79세.

AP 등 외신에 따르면 형 찰스 코크는 이날 성명을 내고 “무거운 마음으로 데이비드의 죽음을 여러분에게 알린다”며 “그가 매우 그리울 것이다. 하지만 그는 잊히지 않을 것”이라고 그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데이비드 코크의 사망 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27년 전 전립선암 진단을 받은 뒤 오래 투병해왔다는 게 외신들의 전언이다.

코크는 매사추세츠공과대( MIT)에서 화학공학을 전공한 뒤 가족 소유 기업인 코크인더스트리에 입사해 지난해 부사장으로 은퇴했다. 1980년 자유당 부통령 후보로 직접 정치에 뛰어들기도 했으나 이후 공화당과 연대해왔다. 미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지난해 세계 최고 갑부 공동 9위에 오른 이들 형제는 1980년대 이후 줄곧 공화당을 후원하면서 당과 정치권에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이들의 순 자산은 각각 505억달러(약 66조6,000억원)로 추정된다.

코크 가문은 미 싱크탱크 케이토연구소의 설립을 지원했고 세금에 반대하고 작은 정부를 지향하는 비영리 정치단체 ‘번영을 위한 미국인들’도 만들었다. 또 대학 등 교육기관과 의료·문화단체에 거액을 기부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이들은 낮은 세금과 기업에 대한 적은 규제를 옹호하는 자유주의적 보수주의 이념을 확산하는 미국인과 단체에 자금을 지원하고 공화당 후보에게 많은 돈을 기부해왔다”고 소개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