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류현진, 사이영상 멀어지나…양키스에 7실점 '1점대 방어율 붕괴'

  • 김경훈 기자
  • 2019-08-24 13:27:01
  • 스포츠

류현진, 배지현, LA다저스, 양키스, 막강타선, 평균자책점, 멀티홈런

류현진, 사이영상 멀어지나…양키스에 7실점 '1점대 방어율 붕괴'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홈런 군단’ 뉴욕 양키스의 압도적인 화력 앞에 속절없이 무너졌다.

24일(한국시간) 류현진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9개를 맞고 7실점했다.

안타 가운데 솔로포 2개, 만루홈런 1개 등 홈런 3개와 2루타 3개 등 장타 6방을 내줬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홈런 3방 이상을 맞은 것은 ‘투수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에 지난 6월29일 홈런 3방을 허용한 이후 올 시즌 두 번째다.

류현진은 직전 등판이던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도 홈런 2방을 맞고 눈물을 삼켰다.

류현진은 1-6으로 뒤진 5회 초 1사 2루에서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지만 콜라렉이 후속 타자에게 2루타를 얻어맞고 추가 실점을 하면서 류현진의 자책점은 7점으로 늘었다. 이날 최악의 피칭으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64에서 2.00으로 껑충 뛰어올랐다.

류현진은 6년만에 대결하는 양키스와의 이번 경기를 잘 넘기다면 사이영상 수상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었지만 막강 화력을 자랑하는 ‘브롱크스 바머’(양키스 타선의 애칭)를 극복하지 못하고 고개를 떨궜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