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3·1운동 기념 '백년의 집'...충남도 밑그림 완성했다

연구용역 마쳐...2023년 개관

  • 박희윤 기자
  • 2019-08-19 17:46:12
  • 전국
3·1운동 기념 '백년의 집'...충남도 밑그림 완성했다

충남도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추진 중인 역사 교육 공간 ‘3.1 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가칭·조감도) 밑그림이 완성됐다.

충남도는 천안 독립기념관 경내에 ‘3.1 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을 건립하는 사업의 타당성 조사 및 기본 계획 수립 용역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건립 필요성과 기초 현황조사·건립여건 분석, 국내·외 기념관 및 유사 시설물 사례 조사, 경제성 및 파급 효과 등 타당성 분석, 건립 기본 계획 수립 등을 검토했다. 건립 기본 계획은 관계 분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사회 각계의 전문성·신망을 갖춘 인사들로 구성한 건립자문위원회 자문 및 포럼 과정을 거쳐 확정했다.

오는 2023년 3월1일 개관할 백년의 집은 총사업비 437억원을 투입해 전시실, 강의실, 숙박실 등을 포함해 연면적 8,180㎡(교육관 5,740㎡, 연수원 2,440㎡),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된다. 교육관은 다양한 문화적 욕구를 충족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교육과 체험의 비중을 높여 연수원과 연계 체류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독립기념관 기존 시설과 상호 보완·운영한다. 시간·공간·사람을 주제로 한 도내 독립운동의 역사도 상설 전시한다.

올 하반기 일반·학생을 대상으로 건축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한 후 내년 3월1일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백년의 집은 도민들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함양할 수 있도록 도내 독립운동 역사를 재조명하는 의미 있는 공간”이라며 “미래세대를 위한 역사 교육의 현장으로 만들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