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보수단체 무상지원' 외교부 산하 공익재단 감사

불법채용·노동착취 의혹도 제기

  • 손구민 기자
  • 2019-08-19 17:40:28
  • 사회일반
외교부 산하 공익재단인 A재단이 보수단체를 무상으로 지원한 의혹에 대해 외교부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재단의 직원들은 재단이 외국인을 불법으로 채용하고 청소년 노동착취 등을 했다는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본지 6월7일자 29면 참조

19일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 14일 A재단을 직접 방문해 감사를 진행했다”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며 추가 방문을 통한 감사는 더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A재단은 보수단체인 서울대 트루스포럼에 소유건물을 무상으로 여러 차례 빌려주는 등 무상지원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일으켰다.

하지만 A재단 직원들은 보수단체에 대한 무상지원뿐만 아니라 불법채용 및 노동착취 등 다른 의혹에 대해서도 외교부가 감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A재단 직원들과 정의당 청년당원모임 ‘모멘텀’ 등이 모인 ‘A재단 규탄 공동행동’은 이날 A재단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재단이 직접 운영하는 카페와 임대사무실·식당에서 노동착취가 자행됐다”며 “재단 직원들이 노조를 결성해 대응하려 하자 이사장은 직원들을 부당해고했고, 노조가 이의를 제기하자 복직시킨 뒤 직장 내 괴롭힘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