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국가병원체자원은행, 2018년 병원체 자원 398종 2,264주 수집

질병관리본부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지난해 병원체 자원 수집과 활용 현황을 집계한 ‘2018년 국가병원체자원은행 연보’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수집된 병원체자원은 398종에 2,264주였다. 전년 대비 종류 기준으로 세균 63종, 진균 15종, 바이러스 6종 총 84종이 증가했다. 병원체 자원 보존관리목록 등재율은 최근 3년간 지속해서 증가했다. 지난해 신규 등재 건수는 128종 404주로 전년도 대비 33% 상승했다.

지난해 총 등재자원은 세균 2,377주(521종), 진균 353주(149종), 바이러스 205주(22종), 파생자원 100건, 조류 1주(1종) 등 3,036주(693종)이다. 교육기관과 보건의료 등 관련 기관에 분양돼 활용된 자원은 같은 기간 1,156주(108종)였다.

병원체 자원이란 보건의료의 연구개발과과 산업진흥을 위해 실제적이거나 잠재적인 가치가 있는 자원이다. 인간에게 감염병을 일으키는 세균, 진균, 바이러스, 원충 등의 병원체 관련 정보 등이 주요 항목이다.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연보를 책자와 전자파일 형태로 제작해 이달부터 국내 관련 산업계, 학계, 연구계에 배포한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