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카풀 이용자단체 “공유경제 외면한 택시발전방안 중단해야”

승차공유이용자모임, 반대 성명 발표
“택시업계 입장만 반영...청와대 청원할 것”

  • 권경원 기자
  • 2019-08-19 14:23:51
  • 시황

카풀, 승차공유, 택시, 상생안



카풀 이용자단체 “공유경제 외면한 택시발전방안 중단해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이용하고 있다. /서울경제DB

카풀(승차공유) 이용자 단체가 국토교통부의 ‘혁신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상생안)’을 강하게 비판하며 추진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유경제의 발전을 막고 택시 이용요금을 올릴 수 있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승차공유이용자모임은 19일 “(상생안은) 공유경제의 발전을 철저하게 외면한 택시 발전 방안”이라며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과 국가경쟁력 제고의 입장이 아닌 기존 택시업계 및 관련 회사들의 입장만 반영됐다”고 밝혔다.

승차공유이용자모임은 일단 상생안에서 렌터카를 이용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배제한 것에 대해 “(렌터카는) 향후 승차공유를 이룰 수 있는 주요한 자원임에도 불구하고 택시업계의 거부감이라는 이유만으로 제외됐다”고 주장했다.

또 사회적 기여금을 내고 택시 면허권을 배분받는 혁신형 플랫폼 택시 모델에 대해서도 “비용이 결과적으로 요금에 반영돼 결국 국민의 이용요금으로 법인택시회사의 이익을 채워주는 꼴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승차공유이용자모임은 페이스북 댓글 서명을 시작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등 서명 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