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심상정, 장외투쟁 황교안에 "다시는 국회로 돌아오기 힘들 것"

"제1야당 자격 있나"
선거제 개혁 8월 의결 주장

심상정, 황교안, 장외투쟁, 정의당, 한국당, 선거제 개편

심상정, 장외투쟁 황교안에 '다시는 국회로 돌아오기 힘들 것'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다시는 국회로 돌아오기 힘들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의 장외투쟁을 “시대 착오적”이라고 규정하고 “제1야당의 책임있는 행보를 기대했지만 ‘역시나’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단의 대책이라는 것이 황교안의 대권놀음 장외투쟁이라니 참으로 실망스럽다”며 “나라 안팎의 상황이 엄중한데 사사건건 국회 발목이나 잡고 경제가 망하고 있다고 위기를 조장하면서 그 어떠한 대안도 내놓지 않는 당이 제1야당의 자격이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아울러 정의당은 선거제 개편을 위해 전당적 비상행동에 돌입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심 대표는 “선거제 개혁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8월 내 의결해야 내년 총선을 안정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8월 내 의결이야말로 한국당을 견인해 5당 합의 선거제를 추동할 수 있는 유력한 방안이다”라며 “정치개혁을 위해 정의당은 내일부터 전당적으로 비상행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