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나경원 “文대통령, 의혹 몰랐다면 文정권 아닌 ‘조국 정권’ 이었던 것”

■최고위원회의서 맹비판
"文대통령, 알고도 지명했다면 국민 조롱, 농락한 것"
"몰랐다면 조국에 의해 검증시스템 무력화...文정권 아닌 '조국 정권'이었던 것"
"즉각 사퇴하고 검찰 수사 받아야"

나경원 “文대통령, 의혹 몰랐다면 文정권 아닌 ‘조국 정권’ 이었던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조국’민국인지 대한민국이지 모르겠다”며 “불법 사모펀드 투자, 동생의 위장이혼, 채권 조작, 차명 부동산 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 드라마 의혹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 논란으로 일고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 의혹을 몰랐나”며 “알고도 법무부장관으로 지명했다면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민을 조롱하고 농락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도 몰랐다면 인사검증시스템이 조국 한 명에 의해 무력화된 것”이라며 “이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 아닌 조국 정권, 조국농단 정권이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도 속고 국민도 속고 야당도 속았다”며 “(조 후보자가) 적법했지만 국민정서에 괴리됐다고 했는데 걸핏하면 국민정서법 내세우더니 이제와서 적법을 운운하는 모습이 한심하다. 미안하지만 명백히 위법이고 국민정서상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정수석 자리에서 취득한 정보로 돈을 벌겠다는 것 아닌지, 민정수석 재테크를 한 것이 아닌가 싶어 괘씸하다”며 “당연히 즉각 사퇴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지금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수사를 받으러 검찰에 가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