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덴마크 거부에도 백악관 그린란드 매입 계속 검토

커들로 위원장 “부동산 잘 아는 트럼프가 원해...진전 중”

  • 손철 기자
  • 2019-08-19 08:36:40
  • 정치·사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린란드 매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그린란드가 거부 의사를 표명했지만 백악관은 그린란드에 대한 관심을 재확인했다.

미 의회 전문 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18일(현지시간)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 매입 검토 지시설과 관련해 “그것(구상)은 진전되고 있고 우리는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어 “덴마크는 그린란드를 소유하고 있고, 우리의 동맹이다. 그린란드는 전략적 장소”라면서 “부동산 매입을 잘 아는 대통령(트럼프)이 살펴보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덴마크 거부에도 백악관 그린란드 매입 계속 검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경제위원장

커들로 위원장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 해리 트루먼 미 행정부가 덴마크로부터 그린란드 매입을 위해 1억달러를 제안한 적이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덴마크는 미국의 제안을 거부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5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참모들에게 그린란드 매입 방안에 대해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그린란드 매입 검토설은 2주 후 트럼프 대통령의 덴마크 방문을 앞두고 나왔다.

WSJ 보도에 대해 그린란드 정부는 지난 16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비즈니스에는 열려있지만, 그린란드는 판매용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북대서양과 북극해 사이에 위치한 그린란드는 약 210만㎢의 면적으로 이뤄진 세계 최대의 섬이다. 인구는 약 5만 6,000명이다. 18세기 초반 덴마크 영토로 편입된 그린란드는 주민투표를 통해 2009년부터 자치권 확대를 달성했지만 외교와 국방, 통화 정책 등은 여전히 덴마크에 의존하고 있다.

/손철 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