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아프간 결혼식 자폭 테러로 최소 63명 사망…IS 배후 자처

  • 노현섭 기자
  • 2019-08-18 21:31:57
  • 시황


아프간 결혼식 자폭 테러로 최소 63명 사망…IS 배후 자처
18(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두바이 시티’ 웨딩홀 내부가 전날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처참하게 부서져 있다./카불=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결혼식장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최소 63명이 사망하고 180명 이상이 다치는 등 올해 아프간 사상 최악의 테러가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내무부는 이날 오후 카불에 있는 ‘두바이 시티’ 웨딩홀에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 다수의 사상자가 생겼다고 밝혔다.

나스라트 라히미 내무부 대변인은 “이번 자폭 공격으로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한 63명 이상이 숨졌고 182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목격자 굴 무함마드는 연주자 무대 인근에서 테러범이 폭탄을 터트렸다면서 “거기에 있던 젊은이들과 어린이들, 모든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부상자 중 한 명인 무함마드 투판도 “하객 중 다수가 희생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P통신은 이번 사건이 올해 들어 카불에서 발생한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결혼식장은 시아파 소수민족인 하자라족 거주지역에 있으며, 이 지역에선 지난 2년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에 의한 자살폭탄 테러가 거듭 발생했다.

카불에서는 지난해 11월에도 결혼식장에서 열린 이슬람 성직자 회의에서 폭발이 발생, 40여명이 숨졌다.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의 현지 연계 세력은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IS는 성명을 통해 “전사 중 한 명이 스스로 폭탄을 터트렸고, 치안 병력이 도착했을 때 다른 이들이 폭발물이 실린 차량을 터트렸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아프간에 본격 진출한 IS는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해 최근에도 민간인을 겨냥한 각종 공격을 벌였다.

외신들은 이번 폭발이 미국과 탈레반이 18년간 이어온 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평화협정 체결을 앞둔 ‘미묘한 시점’에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탈레반은 최근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8차 평화협상을 마쳤으며 조만간 평화협정 초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일 미국이 탈레반과 휴전을 맺는 대가로 현지 병력 1만4,000명을 8,000~9,000명 정도로 감축하는 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