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3년 연속 우승 신고한 박민지

KLPGA 보그너 MBN 최종
김자영·장하나·이다연 1타차 2위

  • 박민영 기자
  • 2019-08-18 17:32:09
  • 시황
3년 연속 우승 신고한 박민지
4번홀 드라이버 샷 하는 박민지. /사진제공=KLPGA

박민지(21·NH투자증권)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3년 연속 우승을 신고했다.

박민지는 18일 경기 양평의 더스타휴 골프&리조트(파71)에서 열린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4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그는 김자영(28·SK네트웍스), 장하나(27·비씨카드), 이다연(22·메디힐) 등 3명의 공동 2위(13언더파)를 1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데뷔 해였던 지난 2017년 삼천리 투게더 오픈에서 첫 승을 거둔 박민지는 지난해 11월 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9개월 만에 통산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은 1억2,000만원.

전날 2라운드에서 자신의 공식 대회 최소타인 8언더파 63타를 쳐 2타 차 선두에 나선 박민지는 이날 한때 선두를 내줬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8번홀까지 1타를 잃어 김자영에게 추월을 허용한 박민지는 11번(파4)과 13번홀(파5) 버디로 공동 선두에 복귀한 뒤 16번홀(파4)에서 2.5m 버디 퍼트를 홀에 떨궈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2년 만의 통산 5승에 도전한 김자영은 3타를 줄였으나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회심의 버디 퍼트가 빗나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상금랭킹 1위 최혜진(20·롯데)은 8위(10언더파)를 차지, 각각 조정민과 조아연에 내줬던 대상포인트와 평균타수 1위를 탈환했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