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아베,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에 공물 봉납...국회의원들은 집단 참배

  • 박민주 기자
  • 2019-08-15 12:56:14
  • 정치·사회

야스쿠니신사, 아베

아베,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에 공물 봉납...국회의원들은 집단 참배
일본 패전일인 15일 일본 국회의원들이 단체로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러 이동하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패전 기념일인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에 7년 연속으로 공물을 보냈다.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 등 일부 국회의원들은 단체로 참배에 나섰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보냈다. 아베 총리가 패전일에 이 공물을 보낸 것은 지난 2012년 12월 2차 집권 후 7년 연속이다.

다만 아베 총리는 이번 패전일에도 직접 참배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거센 비판을 받은 뒤에는 직접 이 신사를 참배하지 않고 종전일과 봄과 가을의 춘·추계 예대제에 공물을 보내고 있다.

한편 초당파 일본 국회의원 모임인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은 이날 단체로 야스쿠니신사를 찾았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베 내각 각료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2017년부터 중단됐으나, 이 국회의원 모임은 꾸준히 참배를 이어가고 있다.

이 모임뿐만 아니라 아베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과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아들인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도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찾아 참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실제로 위패와 유골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합사자 명부가 있다. 이곳에는 일제의 군인이나 군속으로 징용됐다가 목숨을 잃은 조선인 2만1,181명도 합사돼 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