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상반기 당기순익 4,080억...한투증권, 사업다변화 빛봐

42% 늘어 반기 역대 최고실적
한화투자는 2분기 영업익 30%↑

  • 박경훈 기자
  • 2019-08-14 18:27:52
  • 종목·투자전략
상반기 당기순익 4,080억...한투증권, 사업다변화 빛봐

한국투자증권이 올해 상반기 5,200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역대 최고 수준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5,18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1%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도 전년 동기 대비 40.8% 늘어난 5조8,804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42% 증가한 4,080억원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역대 반기 실적 중 최고 수준이다. 앞서 1·4분기 당기순이익이 2,186억원으로 증권업계에서 유일하게 2,000억원을 넘어선 바 있다.

이 같은 성과는 수익 기반을 다변화하고 안정적인 토대를 갖추면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대내외 악재로 인한 증시 부진 속에서도 투자은행(IB) 부문과 자산운용 부문에서 수익성이 좋아지며 전체 실적을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IB 부문의 경우 수수료 수익이 전기 대비 55.2% 증가한 1,403억원을 기록했고 운용프로세스가 고도화되고 위험 관리 기능이 강화된 자산운용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6% 증가한 4,869억원을 나타냈다.

한화투자증권(003530)은 2·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0.2% 증가한 347억원을 기록했다. ELS 조기 상환 및 채권 운용 수익 증가 외에 사모·대체 상품 판매 확대 및 IB 분야 대체 투자 확대도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 반면 SK증권(001510)의 2·4분기 영업이익은 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지난해에 비해 부동산 시장 경기가 둔화되면서 관련 수익이 감소했다는 게 SK증권 측의 설명이다.

라면 시장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농심(004370)오뚜기(007310)는 나란히 컨센서스에 못 미친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은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한 82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고 오뚜기는 1.7% 감소한 37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농심이 136억원, 오뚜기가 448억원이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며 7월 이후 주가가 급등한 모나미(005360)는 2·4분기 들어 1억원의 영업 손실을 거둬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JYP엔터테인먼트의 영업이익은 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다. 컨센서스 103억원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