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3대째 여관이 핫플레이스로…서울시, 도시재생 사례모음집 발간

  • 박윤선 기자
  • 2019-08-14 14:23:14
  • 정책·제도
3대째 여관이 핫플레이스로…서울시, 도시재생 사례모음집 발간

서울시가 해방촌·가리봉·성수동 등 20개 도시재생사업 현장의 성공 노하우를 담은 ‘서울시 도시재생 사업지역 소식지 모음집’을 발간했다.

14일 서울시는 20개 도시재생지역에서 발간해 온 소식지를 망라해 책으로 발간했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분기별로 발행된 소식지는 도시재생 현장의 이야기를 가장 가까이서 취재한 내용이 담겼으며 전국 지자체 및 도시재생 기관, 관련 분야 학계에서 인기 있는 자료로 활용돼왔다.

이번 모음집은 사업 추진 단계별로 총 3권으로 구성됐다. 1권은 해방촌, 가리봉, 성수동 등 사업 막바지 단계에 오른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이야기를 담았다. 2권은 난곡·난향동 등 정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진행 중인 5개 지역을 비롯해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6곳의 이야기로 구성된다. 특히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이색적인 게스트하우스 겸 카페 명소로 떠오르는 수유동의 ‘삼양여관(사진)’을 운영하는 젊은 부부의 인터뷰 내용 등이 담겼다. 3권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지 1년이 안 된 지역의 소식지를 모아 구성했다.

서울시는 소식지 모음집을 전국 도시재생지원센터, 유관 기관, 도시재생 지원기구는 물론 동 주민센터에도 배포할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처음 가보는 길은 누구에게나 낯설 수밖에 없다”며 “서울시의 도시재생사업 노하우와 현장 이야기가 오롯이 담겨 있는 이 책자가 전국의 도시재생사업 주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