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정당방위" "총기남용"…美70대, 10대 절도 용의자에 총기난사

  • 박원희 기자
  • 2019-08-14 10:11:20
  • 정치·사회

미국 총격 총기

'정당방위' '총기남용'…美70대, 10대 절도 용의자에 총기난사
현지 경찰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미국 70대 남성이 차량 절도를 시도한 10대 청소년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최근 총기 규제 강화 목소리가 커지는 미국에서 논쟁이 되고 있다. /이미지투데이

미국 70대 남성이 차량 절도를 시도한 10대 청소년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사망했다.

13일(현지시간) 현지 경찰에 따르면 총격 가해자(75)는 이날 오전 1시15분께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 거니의 본인 집 앞 진입로에 모르는 차가 서 있는 것을 보게 됐다. 차 정체를 살피러 나간 그는 차 주변에 모여있던 10대 6명을 발견했다. 그는 10대 2명이 자신에게 다가오는 듯하자, 들고 나간 권총으로 그들을 쐈다. 14세 소년은 머리에 총상을 입고 달아나다 결국 숨졌다.

가해자는 사건 발생 직후 경찰에 전화해 “차를 훔치려는 이들에게 총을 쐈다. 그러나 모두 달아났다”고 신고했다. 이어 “나와 아내의 안전을 해칠까 두려워 총을 쐈다”고 해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총격 가해자는 총기소지허가증과 총기은닉휴대면허를 모두 갖고 있었다.

용의자들은 렉서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몰고 현장을 벗어났다가 인근에서 교통사고를 처리하던 경찰을 보고 한 명이 부상한 사실을 알리며 도움을 청했다. 그러나 그들은 곧 다시 도주했다. 경찰은 “17세 소년 한 명이 총격 피해자를 부축해 차에서 내린 후 나머지 네 명은 다시 차를 몰고 달아났다”면서 “총격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함께 내린 용의자는 연행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지역 보안관, 일리노이 주 경찰과 함께 시속 190km로 달아나는 차량을 뒤쫓았다. 시카고 도심 인근까지 이어진 추격전 끝에 도주 차량은 연료가 다 떨어져 멈췄고 용의자(16~18세·남3 여1)들은 차에서 내려 달아나다 차례로 체포됐다. 경찰은 “마지막 한 명은 쓰레기통 안에 숨어있다가 잡혔다”고 설명했다. 사법 당국은 “용의자들이 몰고 다닌 렉서스 역시 이달 초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 윌멧에서 도난 신고된 차량”이라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총격 가해자의 행동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잇따른 총격 사건으로 미국 사회에선 총기 규제 강화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는 현장에서 절도 용의자들의 것으로 추정되는 소형 칼이 발견된 점 등을 들어 총격 가해자의 행동이 “정당 방위”라고 두둔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총기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지역신문 데일리 헤럴드는 “총격 가해자는 기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