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中企-정의당 “한일 갈등, 대중기 생태계 재정립 계기”

중기업계, 심상정 대표와 간담회

  • 양종곤 기자
  • 2019-08-12 11:19:09
  • 경제단체
中企-정의당 “한일 갈등, 대중기 생태계 재정립 계기”
김기문(앞줄 왼쪽 세번째) 중기중앙회장과 심상정(앞줄 왼쪽 두번째) 정의당 대표 등 ‘정의당과 중소기업인 간담회’ 참석자가 12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계와 정의당이 최근 한일 갈등을 대기업과 중소기업 생태계를 재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중기중앙회에서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조시영 동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중소기업계를 대표한 8명과 윤소하 원내대표 등 정의당을 대표한 5명이 참석했다. 정의당이 중기중앙회를 공식적으로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기문 회장은 “부품·소재의 경우 중소기업이 개발해 대기업에 납품을 해야 하는데, 일부 대기업이 신뢰를 못하거나, 납품단가 인하, 기술 탈취 등을 해왔다”며 “중소기업이 좋은 부품 소재를 만들어 대기업에 납품하면, 대기업이 해외경쟁력을 높이는 선순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도 “일본의 경제 침략과 다름없는 공격을 계기로 재벌 대기업 중심의 수직적이고 종속적인 생태계를 수평적이고 협력적인 관계로 만들자고 정부에 전달했다”며 “중소기업 중심경제는 결국 재벌 대기업과 중소기업 관계를 과감하게 혁신하는 경제민주화”라고 화답했다.

이날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중소기업계는 대기업과 부품·소재 중소기업의 전속거래 관행을 폐지하고 공정거래 문화를 정착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안했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