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우버, 2분기 '매출 2배 육박' 최악 순손실

매출 14% 증가 그쳐…52억弗 적자
경쟁사 리프트 매출은 72% 껑충

  • 손철 기자
  • 2019-08-09 17:22:11
  • 기업
우버, 2분기 '매출 2배 육박' 최악 순손실

세계 최대 차량공유 업체인 우버가 지난 2·4분기에 매출액의 2배에 육박하는 역대 최악의 분기 손실을 냈다. 일회성 상장 비용이 주요인이었지만 매출 성장세도 크게 둔화해 차량공유 시장의 경쟁 격화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우버는 8일(현지시간) 2·4분기 순손실이 52억4,000만달러(약 6조3,351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당 순손실은 4.72달러로 월가 전망치(3.12달러)보다 훨씬 나빴다. 5월 상장에 따른 주식 보상 비용 39억달러가 반영된 탓이지만 이를 제외해도 손실 규모는 전 분기 및 지난해 동기 대비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상장 비용에 라틴아메리카 등의 시장 경쟁 확대로 최대 분기 손실을 냈다”고 분석했다.

우버, 2분기 '매출 2배 육박' 최악 순손실

우버는 특히 2·4분기 매출도 31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4% 늘어나는 데 그쳐 시장 전망치(33억달러)를 밑돌았다. 블룸버그는 “2·4분기에 우버의 가장 우려할 부분은 매출 성장률이 창사 이후 최소 수준에 그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버의 미국 내 최대 경쟁사인 리프트는 2·4분기 매출이 72% 급증한 8억6,700만달러에 달했다. 우버는 이날 뉴욕증시 마감 후 거래에서 11%대 급락세를 보였으며 주가도 공모가(45달러) 대비 4.5% 떨어진 43달러 수준을 나타냈다.

우버는 실적 공시 후 “연간 손실이 올해 최대치를 보이겠지만 내년부터 적자 규모는 감소할 것”이라며 “음식 배달 서비스인 ‘우버 이츠’ 등이 고속성장을 해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