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흑인여성 첫 노벨문학상' 모리슨, 하늘로

여성적 관점으로 흑인 정체성 그려
퓰리처상·노벨상·자유의 메달 받아
오바마 "국가적 보물이었다" 애도

  • 전희윤 기자
  • 2019-08-07 14:33:22
  • 인물·화제
'흑인여성 첫 노벨문학상' 모리슨, 하늘로
흑인 여성 최초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 토니 모리슨./EPA연합뉴스

흑인 여성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미국 소설가 토니 모리슨(사진)이 별세했다. 향년 88세.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모리슨은 전날 뉴욕의 한 메디컬센터에서 폐렴 합병증으로 숨을 거뒀다. 유족들은 “모리슨은 지난밤 가족과 친구들이 자리를 지킨 가운데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모리슨은 흑인 페미니즘 소설의 선구자인 동시에 대중적 인기를 얻은 작가로 평가된다. 여성적 관점에서 흑인의 정체성을 그려내며 보편적 공감을 이끌어내 NYT 베스트셀러 목록에 주기적으로 이름을 올렸다. NYT는 모리슨을 가리켜 “비판적이면서 동시에 상업적 성공을 거둔 몇 안 되는 미국 작가 중 한 명”이라고 설명했다.

현존하는 최고 작가 중 하나로 꼽혀온 모리슨은 지난 1931년 오하이오주 로레인의 선박용접공 가정에서 태어났다. 흑인대학인 하워드대를 거쳐 코넬대에서 문학석사 학위를 받은 그는 1970년 미국 사회에서 가혹한 인종차별을 겪은 소녀의 비극을 다룬 장편소설 ‘가장 푸른 눈’으로 등단한 후 작가로서 뛰어난 역량을 인정받으며 다양한 문학상을 휩쓸었다. 1987년 비인간적 노예제도의 실상을 파헤친 소설 ‘빌러비드’로 퓰리처상을 수상했으며 할렘가를 배경으로 흑인 여성이 미국 사회에서 겪는 아픔을 다룬 소설 ‘재즈’를 출간해 1993년 미국 흑인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상을 수여한 스웨덴 아카데미에서는 그의 소설을 “환상적인 힘과 시적 함축으로 특징지어지는 작품”이라고 평가하며 “미국 현실의 핵심을 짚어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당시 모리슨은 노벨상 수상 소식을 듣고 “개인적으로 무엇보다 놀랄 만한 일은 노벨문학상이 드디어 미국의 흑인에게 주어졌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모리슨은 미 현대문학의 영역을 넓힌 공로를 인정받아 2012년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자유의 메달’을 받기도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로 “모리슨은 국가적 보물이었다”며 “그와 같은 시대에 살았다는 것은 선물이었다”고 추모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