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정부 탈원전 정책 없었으면 한전 지난해 5,000억 흑자"

작년 LNG구입비 18.4조
2016년보다 53%나 급증
"비용 1조6,000억 줄였을것"

'정부 탈원전 정책 없었으면 한전 지난해 5,000억 흑자'
1111

한국전력이 원전 전력 구입을 줄이고 액화천연가스(LNG) 전력 구입은 늘리면서 지난해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 정책을 시행하지 않았다면 한전이 1조6,000억원이 넘는 비용을 절감해 지난해 흑자 기조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도 추산됐다.

한전이 24일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10년간 발전원별 전력 구입 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전의 액화천연가스(LNG) 전력 구입량은 15만473GWh로, 문재인 정부 출범 직전인 2016년(11만8,552GWh)보다 27% 늘었다. 금액으로 따지면 지난해 LNG 전력구입비는 18조4511억원으로 2016년(11조9,975억원)보다 53.8% 급증했다. 반면 원전 전력 구입량은 같은 기간 17.7% 줄었다. 구입비도 2016년 10조4,892억원에서 지난해 7조8,893억원으로 4분의 1만큼 줄었다.

지난해 기준 1㎾h당 원전 전력 구입 단가는 62.18원으로 LNG(122.62원)의 절반에 불과했다. 한전이 지난해 원전 전력 구입량을 2016년 수준(15만4,175GWh)을 유지하는 대신 LNG 전력 구입량의 증가분을 그만큼 줄였다고 가정하면 전체 전력 구입비는 1조6,496억원 줄어든다는 추산이 나온다. LNG 등 국제 연료비가 상승했다는 점을 감안한 결과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한전이 지난해 1조1,745억원의 순손실을 피하는 것은 물론 4,751억원의 순이익을 낼 수 있었던 셈이다.

한전의 대규모 적자 행진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올 상반기 1조17억원의 순손실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력 구입비 증가세가 지속돼 적자 행진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세종=강광우기자 press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