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日대사관 앞 분신 70대남성 숨져...경제보복에 반감 표출하려 한 듯

  • 김지영 기자
  • 2019-07-19 14:21:11
日대사관 앞 분신 70대남성 숨져...경제보복에 반감 표출하려 한 듯
서울 종로소방서 소방관과 구급대원들이 19일 오전3시24분께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차량에 불을 질러 분신을 시도한 70대 남성을 구조해 이송하고 있다. 이 남성은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연합뉴스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에서 승차한 차량에 불을 붙인 70대 남성이 사망했다. 이 남성은 일본에 대한 반감을 표출하기 위해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9일 김모(78)씨가 화상성쇼크 및 호흡부전으로 낮12시57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가족과 지인, 차량 블랙박스 등을 조사한 결과 김씨가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범행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김씨가 이동 중 지인과 통화하며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불을 지른다”고 했다고 전했다. 가족에 따르면 김씨의 장인이 강제징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이날 오전3시24분께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현관 앞 인도에 자신이 몰고 온 승합차를 세운 뒤 차 안에서 불을 붙였다. 차 안에서는 부탄가스와 휘발유 등 인화성 물질이 발견됐다. 인근에 있던 의무경찰이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한 것을 발견해 119에 신고하고 소화기로 초기 진화에 나섰다. 이어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약 10분 만에 불은 꺼졌고 김씨는 상반신에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사망했다.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