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북방국가와 첨단인프라 협력 늘려, 3년내 건설수주 150억달러 달성"

■북방경제협력위 5차 회의
도로·플랜트 등 투자개발 확대
북극항로 활성 대응방안 논의도
"중앙亞 교역액 2배이상 키울 것"

  • 양지윤 기자
  • 2019-06-26 15:44:14
  • 청와대
'북방국가와 첨단인프라 협력 늘려, 3년내 건설수주 150억달러 달성'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5차 회의에서 권구훈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올해부터 2022년까지 북방지역에 대한 해외건설 수주 150억 달러(약 17조 2,000억 원)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가 26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5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우리 인프라 기업 신북방 진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권구훈 북방위원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북방국가들과 경제협력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우리 경제의 외연을 확장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방안”이라며 “북방국가들과의 도로·플랜트·스마트시티 등 첨단 인프라 협력 강화가 우리 기업들의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 등 북방진출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방국가들과 첨단 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해 2022년까지 북방 해외건설 수주액 150억 달러를 달성하고 북방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민관협력 투자개발사업(PPP) 계약 7건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북방위에 따르면 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중국 동북 3성 등을 포괄하는 북방지역은 우리 기업 해외건설 수주액의 11.2%를 차지하는 전략 시장이다. 북방위는 “PPP 증가 등 변화하는 인프라 시장 상황에 맞춰 새로운 진출방안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항로에 비해 이동 거리를 크게 단축하는 ‘북극항로 활성화’에 대한 대응 방침도 논의됐다. 이날 북방위 회의에서는 북극해 항로 활성화에 대비해 북극 LNG 2 사업에 지분 참여 등을 검토하고, 국내기업의 북극해 인프라 사업 진출, 북극해 항로 국적선사 진출 등 북극해 사업에 전략적 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지난 4월 있었던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 이후 경제분야 후속 조치를 논의하며 중앙아 3개국과의 교역 목표를 2023년까지 현재보다 2배 이상 많은 100억 달러(약 11조5,000억 원)로 늘리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