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39>지석영(池錫永) 집터

  • 김정욱 기자
  • 2019-06-16 17:31:34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39지석영(池錫永) 집터

의사이자 국어학자인 지석영(池錫永)은 우리나라 어린이들을 천연두로부터 구해낸 인물이다. 그가 살던 집터는 서울 지하철 1·3·5호선 종로3가역 5번 출구 인근 교동초등학교 정문 부근에 있다.

1855년 서울 낙원동에서 태어난 지석영은 어려서부터 서양의학에 관심이 많았고, 특히 영국인 에드워드 제너의 천연두 예방법인 ‘종두법(種痘法)’에 관한 공부를 하고 싶어했다. 1876년 지석영은 스승 박영선이 일본에 수신사로 가게 되자 ‘종두귀감(種痘龜鑑)’이라는 책을 부탁했고 1879년에는 부산의 제생의원에서 일본인 원장에게 종두법을 배웠다. 당시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충주에 들러 40여명에게 우두를 놓아줬는데 이것이 국내 첫 공개적 종두법 실시다.

이후 지석영은 의학적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1885년 ‘우두신설(牛痘新說)’이라는 두 권의 책을 냈다. ‘우두신설’은 우리나라 사람이 쓴 최초의 서양의학서이자 천연두의 예방·치료에 관한 서적이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