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효린 학폭논란 현재진행형, 강경대응 입장에 "만나자더니 고소한다고…"

피해 주장 A씨 "중학생 시절 옷·현금 빼앗기고 폭행당해"
효린 측 "일방적 주장, 모욕·명예훼손 책임 묻겠다"

  • 김진선 기자
  • 2019-05-27 04:01:00
  • 사회일반
효린 학폭논란 현재진행형, 강경대응 입장에 '만나자더니 고소한다고…'
가수 효린 / 사진=양문숙 기자

가수 효린의 학폭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측은 이날 오후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처음 피해를 주장했다는 네티즌은 기사 댓글로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입장을 바꿨다”고 말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5년 전 효린과 같은 중학교 재학 중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중학생 시절 내내 피해를 입었다며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고 폭행당했다. 친구는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도 맞았다”며 “폭행당한 이유는 효린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의 이름과 같아서”라고 말했다.

이어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까무러치게 놀랐다. 이후 SNS에 사과하라는 장문의 글을 보냈는데 답장이 없었다”며 “가해자가 TV에 나와 이미지를 세탁하고 활동하는 꼴이 역겹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효린의 학교폭력에 대한 직접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못했고 대신 효린의 졸업사진과 자신의 졸업장 등을 함께 공개했다.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측은 “효린은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직접 만나고 싶다’는 뜻에 A씨는 다시 해당 커뮤니티에 “15년 만에 효린을 만나 또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며 “아까 메시지를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왔다. 아이피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거냐, 연락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맞받았다.

잠시 뒤 A씨의 게시물은 삭제되고, 효린과 A씨의 동창이라고 밝힌 네티즌 B씨가 문제를 제기한 A씨가 당시 일진이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A씨가 게시물을 삭제하면서 신빙성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효린 학폭논란 현재진행형, 강경대응 입장에 '만나자더니 고소한다고…'
효린 / 사진=양문숙 기자

이날 오후 효린의 소속사는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며 재차 공식입장을 냈다. 소속사 측은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며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은 아티스트 이미지와 명예는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이어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연예인이란 것을 악용해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내용이 담긴 기사에 A씨라고 밝힌 인물은 댓글을 달아 분노를 표했다. 그는 “기사가 나오고 몇 시간 뒤 효린에게 답장해 ‘해외에서 스케줄 끝나고 지금 막 공항 도착해서...미안해. 연락이 늦었어. 일단 괜찮다면 지금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6시간째 연락이 없다”며 “포털사이트 측에서 내 아이피를 차단했다. 만나자더니 연락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고 말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