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적대국’ 이란서 트럼프 저서 인기…증쇄판도 나와

  • 노현섭 기자
  • 2019-04-23 10:25:02
  • 정치·사회


‘적대국’ 이란서 트럼프 저서 인기…증쇄판도 나와
/블룸버그

원유수입 금지조치를 시행하는 등 강력한 제재로 미국과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이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저서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아사히 신문은 “이란에서 6,000부를 인쇄했던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에 대한 판매가 증가하자 증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 서점 주인은 “비즈니스맨으로서의 트럼프에게 매력을 느껴 책을 구입하는 사람이 많다”고 전했다.

이슬람교를 국교로 하는 이란에서는 책을 판매할 때 이슬람의 가치관에 맞는지 심사하는 과정을 거친다. 출판사 담당자는 “비즈니스 서적으로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취임한 직후 번역돼 적어도 10권이 유통되고 있다.

아사히는 정부 차원에서는 적대국이지만 미국 문화를 좋아하는 이란인의 복잡한 속내를 반영한 모양새라고 풀이했다.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테헤란 대학 주변 서점가에도 책 표지가 보이게 진열돼 있을 정도로 인기다. 서점 주인 여성은 “미국 제일주의로 자국 국민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있는 미국을 부러워하는 분위기가 있어 흥미를 느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란에 대한 엄격한 제재로 표면상 이란인은 미국을 적대시하고 있지만 사실은 동경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