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경수, 석방 후 이번주 25일 첫 재판 출석 예정

매주 2·4번째 주 목요일에 서울에서 공판 예정
김경수 "진실은 반드시 돌아온다" 의지

  • 백주연 기자
  • 2019-04-21 09:00:37
  • 사회일반
김경수, 석방 후 이번주 25일 첫 재판 출석 예정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8일 오후 경남 진주시 한일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진주 방화·흉기 난동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유족과 대화하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씨 등과 함께 ‘댓글 여론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됐다가 77일 만에 풀려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오는 25일 첫 재판에 출석한다. 앞으로 김 지사는 매달 2·4번째 주 목요일에 서울로 올라와 2주에 한 번씩 법정 싸움을 벌이게 된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오는 25일 오후 김 지사의 항소심 세 번째 공판기일을 연다. 재판부는 앞서 두 차례 진행된 공판 내용을 검토한 뒤 17일 김 지사가 청구한 보석(조건을 내건 석방)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77일 만에 석방됐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게 된 김 지사는 도정을 챙기면서도 항소심에서 1심 결론을 뒤집기 위해 허익범 특별검사팀과 치열한 법정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25일 공판에서 재판부는 양측이 신청한 증거와 증인 등을 검토하고 향후 구체적 심리 계획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지사 측은 1심이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의 신빙성 부족한 진술을 너무 쉽게 믿어줬다며 공모 관계가 입증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1심이 인정한 사실관계부터 주요 인물들의 증언까지 모두 원점에서 검토해달라고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17일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난 직후에도 “1심에서 뒤집힌 진실을 항소심에서 반드시 바로잡을 수 있도록 남은 법적 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사실을 꼭 증명하겠다”고 의지를 다진 바 있다.

반면 특검 측은 드루킹 일당의 인물들이 내놓은 진술이 큰 틀에서는 일치하는 만큼, 김 지사와의 공모 관계를 입증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