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LGU+, 5G에 LTE망 결합해 속도 UP

하현회 "최고 품질 위해 역량 집중"
이달 중 커버리지맵도 공개

  • 임진혁 기자
  • 2019-04-21 09:00:23
  • 바이오&ICT
LGU+, 5G에 LTE망 결합해 속도 UP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동에 5세대(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최적화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032640)가 5세대(5G)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롱텀에볼루션(LTE) 망과 5G를 결합해 속도를 높이는 신기술을 적용하고 이달 중 가용영역 지도(커버리지맵)도 공개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9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하현회 부회장 주재로 ‘품질안전보안 관리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5G 품질향상 방안을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LG유플러스는 5G 품질을 높이기 위해 5G와 LTE를 결합하는 ‘EN-DC’ 기술을 5G 네트워크에 순차 적용한다. 현재는 5G 스마트폰에서 5G 네트워크만 이용하지만 이 기술로 LTE까지 함께 쓰며 평균 속도가 100~200Mbps(초당 메가비트) 이상 증가한다. ‘EN-DC’ 기술에는 배터리 절감 기능도 있어 5G 스마트폰의 배터리 사용시간도 1.5배 이상 연장된다. LG유플러스의 한 관계자는 “채팅이나 웹서핑 같은 저용량 서비스는 우선 LTE망에 연결하고 대용량의 5G 서비스는 두 개의 망을 함께 쓰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커버리지와 가입자 수용용량을 높이기 위해 시범 운영 중인 5G 핵심기술 ‘빔포밍’과 ‘멀티유저-MIMO’를 전국 5G 네트워크에 적용키로 했다. 동시 접속자가 많아지는 경기장이나 인구밀집 지역에서 속도 저하를 막는 효과가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또 KT, SK텔레콤에 이어 이달 내 홈페이지에 서비스 커버리지맵을 공개한다.

하 부회장은 “5G관련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고객과 진솔하게 대화해야 한다”며 “최고의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