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영면…70년 비행 마치고 하늘에 잠들다

故 조양호 회장 16일 발인 장례 마쳐
허창수 “韓 위상높인 민간외교관”
재계 “존경하는 어른 잃었다”
정치·경제·문화 등 각계 인사 발길

  • 구경우 기자
  • 2019-04-16 07:21:22
  • 기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영면…70년 비행 마치고 하늘에 잠들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서울경DB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가장 사랑하고 동경했던 하늘로 돌아갔다.

16일 오전 6시 조 회장의 유가족들과 한진그룹은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을 진행했다.

지하 2층에 마련된 장례식장에서 제사를 마친 유가족은 6시 13분께 영결식장으로 향했다. 영결식 추모사를 맡은 석태수 한진칼 대표는 “그 숱한 위기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항상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길로 저희를 이끌어 주셨던 회장님의 의연하고 든든한 모습이 아직도 선하다”고 슬픔을 전하며“회장님이 걸어온 위대한 여정과 추구했던 숭고한 뜻을 한진그룹 모든 임직원이 이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추모사 이후에는 지난 45년 동안 ‘수송보국’에 힘쓴 조 회장 생전의 생생한 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물이 상영돼 참석자들의 슬픔을 더했다. 오전 7시께 영결식을 마친 후 조 회장은 영면을 위해 영구차와 경기도 신갈 선영으로 떠났다.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탄 차가 영구차 앞에 섰고 뒤로는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전무가 탄 미니버스가 뒤를 따랐다.

영결식 이후 운구 행렬은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등 고 조 회장의 평생 자취가 묻어 있는 길을 지났다.



대한항공 본사에서는 고인이 출퇴근 하던 길과 격납고 등 생전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추억이 깃들어 있던 곳곳을 돌며 이별을 고했다. 대한항공 임직원들은 본사 앞 도로와 격납고 등에 도열해 지난 45년 동안 회사를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시키고 마지막 길을 조용히 떠나는 조 회장의 평안한 안식을 기원했다. 조 회장은 장지인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서 영원한 잠든다. 조 회장은 아버지인 한진그룹 창업주 조중훈 회장과 어머니인 김정일 여사 곁에서 영면에 든다.

조 회장은 미국에서 숙환이던 폐 질환으로 이달 8일 갑자스럽게 별세했다. 지난 12일 대한항공의 KE012편으로 조국을 향해 마지막 비행을 마친 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안치돼 5일 장을 치렀다. 조 회장의 임종을 지켰던 조원태 사장은 유언으로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선대인 조중훈 회장이 별세한 후 조양호 회장과 형제들은 항공과 해운·금융업을 나눠 가졌지만 상속문제로 소송을 거치며 형제들은 화해하지 못했다. 그 사이 국내 최대이자 세계 7위 해운사인 한진해운이 사라졌고 한진중공업에서도 경영권을 잃었다. 자녀들에게 선대가 일으킨 사업을 잘 이끌어달라며 마지막으로 남긴 말에는 많은 의미가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영면…70년 비행 마치고 하늘에 잠들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한 관계자가 분향하고 있다. /이호재기자.

장례식에는 경제계와 정치권 등 각계 애도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연세세브란스병원에 안치된 첫날인 12일 오전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지난 45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으셨다”면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 민간 외교관이셨다”고 추도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을 세계 10위권의 글로벌 항공사로 키워내며 3만 여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유치에 힘을 쏟으며 경제계와 국가에 큰 기여를 했다. 장례식에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고인을 추도하는 조화도 잇따랐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화를 보냈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도 애도의 꽃을 보내왔다. 문 대통령의 조화는 고인의 영정(정면 기준) 왼쪽에 자리했다. 또 문희상 국회의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치권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연기자 최불암과 탁구선수 유승민,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등 문화예술체육계 인사들의 발길도 잇따랐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영면…70년 비행 마치고 하늘에 잠들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