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아시아나항공 통매각] 채권단, 영구채 인수방식 5,000억 지원 가닥

채권단 지원방안은
주식전환권 부여해 부담 덜듯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함에 따라 산업은행 등 채권단도 금융 지원 방안 마련에 본격 착수하기로 했다. 지원 방식으로는 부채비율이 높은 아시아나항공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재무구조 개선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채 발행 후 인수’가 유력하다. 금호 측의 요청대로 채권단이 5,000억원 안팎의 자금을 ‘캐피털 콜’ 형태로 조성하면 아시아나항공이 자금 수요에 따라 영구채를 발행하고 산은 등 채권단이 이를 인수하는 방법이다.

산은은 15일 오후 채권단 회의를 마친 뒤 “채권단과 협의해 이른 시일 내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절차 진행 중 유동성 부족, 신용등급 하락 등 시장의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5일까지 신용등급 BBB- 이상의 회사채를 발행하지 못하면 ‘무등급 트리거’가 발동해 약 1조1,0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조기 상환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어 채권단 입장에서도 시간이 많지 않다. 가장 유력한 지원 방안으로 떠오른 것은 산은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를 발행한 후 인수하는 것이다. 채권단 입장에서는 회사가 발행한 영구채에 나중에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주식 전환권)를 붙여 인수하면 신규 대출보다 부담이 덜할 수 있다.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33.47%) 매각 작업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보유한 영구채를 주식으로 출자 전환하면 채권단 주도의 인수합병(M&A)도 가능하다. 그룹이 이날 제시한 수정 자구안에 구주(금호산업 보유 아시아나항공 지분)에 대한 드래그얼롱(Drag-along) 권리가 담겨 있는 것도 산은 등 채권단이 상황에 따라 영구채 등을 출자 전환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민우·이지윤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