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아시아나 자회사 6개 묶어 '통매각'

매각가 경영권 포함 1조 예상

  • 이재용 기자
  • 2019-04-15 17:39:19
  • 기업
아시아나항공이 에어서울·에어부산 등 자회사들과 함께 통매각된다.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의 새 주인이 결정되면 국내 항공산업은 물론 재계 지형에도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당초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제외한 1차 자구계획을 채권단에 제출했지만 채권단이 이를 거부하고 강하게 압박하자 결국 백기를 들었다.

앞으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구주 매각 및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을 즉시 추진하게 된다. 단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의 별도매각은 금지하되 인수자가 요청할 경우 다시 협의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에어부산·에어서울·아시아나IDT·아시아나에어포트·아시아나세이버·아시아나개발 등 6개 자회사를 두고 있다. M&A 업계에서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한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격이 1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수후보로는 SK·한화·CJ·애경 등이 인수전에 뛰어 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누구도 먼저 나서지는 않고 있다. 인수자가 누가 가져가더라도 국내 항공업계의 재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금융당국도 아시아나 매각 결정에 긍정적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매각은 채권단과 금호가 MOU를 체결하는대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