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로봇이 간다] "국가과제로 개발한 기술은 사실상 공공재…폐쇄적 성과 배분이 로봇 상용화 걸림돌"

<4>1세대 로봇개발자 김경남 엔티로봇 고문
정부 지원받은 벤처가 개발한 기술
기업 망하면 기술도 같이 사라져
2003년 특별법 제정에도 육성 실패
기술보단 가치 창출로 접근해야

  • 민병권 기자
  • 2019-04-14 16:48:49
  • 바이오&ICT
[로봇이 간다] '국가과제로 개발한 기술은 사실상 공공재…폐쇄적 성과 배분이 로봇 상용화 걸림돌'
엔티로봇을 창업한 김경남 기술고문./권욱기자

[로봇이 간다] '국가과제로 개발한 기술은 사실상 공공재…폐쇄적 성과 배분이 로봇 상용화 걸림돌'

한국에 로봇공학의 체계를 처음 세운 토종 로봇 개발자 ‘0세대’는 지난 2017년 작고한 변증남 울산과학기술원 명예교수다. 그 뒤를 잇는 1세대 개발자 중에서는 본지가 최근 서울 금천구 가산동 엔티로봇 본사에서 만난 창업자 김경남(사진) 기술고문이 있다. 연세대를 졸업한 그는는 일본 도쿄대에서 로봇 관련 석·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 텍사스A&M대에서 포닥(박사후 연구원) 생활을 하다가 1990년대 후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영입돼 로봇 등을 개발했다. 김 고문에게 한국 로봇 산업의 역사를 들어본다.

김 고문은 “한국 로봇 산업사에서 가장 먼저 주목해야 할 인물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라고 말했다. 정 명예회장이 한국에 처음 산업용 로봇을 도입했다는 것이다. 김 고문은 “정 회장이 1970년대에 포니 승용차 프로젝트를 추진할 당시 해외 견학을 해보니 이미 로봇을 자동차 용접하는 데 쓰는 기업들이 있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당시 현대차의 자동차 생산량은 한 달에 몇백 대 수준이었음에도 정 회장은 자동차 생산에 로봇을 도입해야겠다고 생각해 현대로봇주식회사를 만들었다”고 되짚었다.

한국 로봇 산업 확산의 계기는 1990년대 초반 현대차의 대미 수출 본격화였다. 김 고문은 “당시 미국 바이어들이 ‘미국에 자동차를 팔려면 (품질 관리를 위해) 용접 로봇을 쓰라’고 현대차 측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현대차는 시범적으로 소량 도입했던 로봇을 본격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그 뒤를 이어 삼성전자가 반도체 제조 공정에 로봇을 도입했고 대우·두산 등도 줄줄이 동참했다. 김 고문은 “(1990년대) 당시 우리 기술이 일본 대비 80% 수준까지 따라갔는데 한국의 중요한 대기업들이 뛰어들었으니 머지않아 일본 수준까지 올라갈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IMF 사태(외환위기)’가 터졌다”며 아쉬워했다. 결국 대기업들이 당장 수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 로봇 사업을 줄줄이 포기했다. 김 고문은 “당시 현대만이 현대로봇주식회사를 현대중공업으로 편입시키는 방법으로 로봇 사업을 지키려 했다”고 전했다.

[로봇이 간다] '국가과제로 개발한 기술은 사실상 공공재…폐쇄적 성과 배분이 로봇 상용화 걸림돌'
김경남 엔티로봇 창업자가 서울 금천구 가산동 본사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갖고 보행을 돕는 재활 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권욱기자

위기에 놓인 로봇 산업에 구원투수가 나타났다. 훗날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심학봉 산업자원부 과장이었다. 김 고문은 “2003~2004년 당시 심 과장이 여러 성장동력사업 중 로봇만이 당장 전후방 효과를 낼 수 있다며 ‘로봇을 해야 한다’고 기획재정부 등을 설득했다”고 술회했다. 또 “심 과장의 추진력으로 ‘로봇산업특별법’도 만들어졌다”며 “국회의원이 된 후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실형을 살게 됐지만 그가 (산자부 과장 당시에는) 한국 로봇 산업의 정책기반을 닦은 불세출의 인물이었다”고 평가했다.

특별법이 제정된 후 우리 정부는 로봇 산업을 일관되게 육성했지만 성과로 보면 실패했다고 김 고문은 진단했다. 정부가 매년 수백억 원 이상을 지원해주는데도 개발된 로봇 중 제대로 상용화된 것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국가연구과제의 성과를 폐쇄적으로 배분하는 것이 주요 원인의 하나로 꼽혔다. 김 고문은 “우리 정부는 (국가연구개발 과제 사업에서) 어떤 회사가 참여해 노력하면 해당 회사에 기술을 우선 이전받을 수 있게 해 독점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그 기업이 불과 직원 1~2명짜리 벤처기업일 경우 이전받은 특허기술로 제품을 한 번 만들었다가 안 되면 기업과 함께 기술이 사장되고 만다는 것이다. 로봇 분야에서 빠르게 추격해오는 중국은 다르다. 그는 “독일이나 중국의 경우 (국가과제로 기술을) 연구개발했다면 이를 ‘공공재’라고 생각해 모든 기업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소개했다.

김 고문은 로봇 산업의 발전 방안에 대해 기술 개발 자체보다 이것으로 어떤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창출할지에 대한 ‘해석’과 ‘기획’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