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첫사랑은 처음이라’ 진영, ”청춘의 흔들림을 표현하기 좋은 마스크“

  • 정다훈 기자
  • 2019-04-12 12:36:33
  • TV·방송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과 영화 ‘내 안의 그놈’으로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져나가고 있는 진영이 ‘끝사랑’ 남으로 찾아온다.

진영은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에서 태오(지수)의 둘도 없는 절친이자 송이(정체연)에게 첫 설렘을 주는 도현 역을 맡았다. 학교를 다니면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아버지 가게 일과 아르바이트까지 하며 눈코 뜰 새 없는 매일을 보내던 중 첫 설렘과 썸이 찾아오게 된다.

[현장]‘첫사랑은 처음이라’ 진영, ”청춘의 흔들림을 표현하기 좋은 마스크“
/사진=양문숙 기자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김란 극본, 오진석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오진석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끝사랑‘이라는 별명으로 등장하는 진영은 “스포가 될지 모르지만,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이것밖에 없을 지도 모른다’는 말이 있는데 도현이의 상황, 캐릭터와 맞았다. 너무 짠했다”고 말했다.

진영은 오진석 감독으로부터 ”흔들림을 표현하기 좋은 마스크다”는 평을 받았다.

오 감독은 “진영이 맡은 도현은 흔들림이 있는 캐릭터다. 외적으로는 강단 있지만 내면에서는 굉장히 많은 흔들림을 느낀다. 그 ‘흔들림’을 표현하는데 좋은 마스크라고 생각해서 캐스팅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지수, 정채연, 진영까지 대세 청춘 배우들의 활약이 기대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4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