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故 조양호 회장 장례, 12일부터 회사장으로

신촌세브란스서 5일장…16일 발인

  • 이재용 기자
  • 2019-04-11 14:10:34
  • 기업
故 조양호 회장 장례, 12일부터 회사장으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가 12일부터 5일장으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러진다.

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장례를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고인의 시신을 운구하는 비행편은 12일 아침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조용히 장례를 치르고자 하는 유가족의 희망을 고려해 LA 현지에서부터 장례식장까지의 운구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례위원회는 조 회장 빈소를 12일 오전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차리고 이날 정오부터 조문을 받기로 했다. 장례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16일 오전6시이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으로 정해졌다.

앞서 한진 일가는 지난 2016년 별세한 조 회장의 모친 김정일 여사의 장례도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르고 조 회장의 선친인 고(故) 조중훈 회장이 잠든 신갈 선영에 안치한 바 있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 질환으로 별세한 뒤 LA 인근 글렌데일에 있는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파크에 안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 조 회장의 임종을 지킨 유족들은 조 회장 시신을 국내로 운구하기 위한 서류 절차를 밟아왔다. 조 회장의 유족으로는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이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