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삼성, 기존 두께의 절반 '폴더블 디스플레이' 양산 돌입

아산캠퍼스서 출하 기념식

  • 이상훈 기자
  • 2019-04-10 10:37:28
  • 기업
삼성, 기존 두께의 절반 '폴더블 디스플레이' 양산 돌입
이동훈(가운데)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9일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열린 ‘폴더블 디스플레이’ 출하식에서 기념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자가 곧 출시하는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양산에 들어갔다.

10일 삼성디스플레이는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폴더블 제품의 성공적인 양산을 기념하고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임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폴더블 디스플레이 출하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용 디스플레이는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 크기의 인폴딩 방식 폴더블 제품이다. 새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를 적용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절반 정도로 두께가 얇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양산한 후 엣지 디스플레이, 풀스크린 등 스마트폰의 디자인 변화를 주도해왔다. 최근에는 갤럭시S10에 탑재된 홀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형태의 풀스크린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이동훈 대표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연구·개발·제조 등 우리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 이뤄낸 축적의 결과물”이라며 “차별화된 제품으로 기술혁신을 지속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상훈기자 s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