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카카오페이, 바로투자증권 대주주 적격 심사 신청




간편 결제 업체 카카오페이가 금융당국에 바로투자증권의 대주주 적격 심사를 신청했다. 지난해 10월 인수 이후 6개월 만이다.

9일 정보기술(IT)업계 및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전날 금융위원회에 ‘한도초과보유 승인심사’ 신청서를 냈다. 현행 자본시장법은 금융사를 인수하는 대주주는 금융당국의 적격성 심사를 통과한 뒤 매매대금을 내야 인수를 완료할 수 있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0월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약 4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카카오페이는 이후 6개월 간 대주주 적격 심사 신청을 늦춰왔다.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카카오 대주주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의 공정거래법 위반 건이 영향을 준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김 의장은 2016년 카카오가 대기업집단에 지정되는 과정에서 계열사 5곳의 신고를 빠뜨렸다가 지난해 12월 벌금 1억원 약식명령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불복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카카오페이가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하면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한 핀테크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수 계약 체결 당시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 플랫폼 안에서 주식·펀드·부동산 등 다양한 투자 상품 거래 및 자산관리를 가능하게 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바로투자증권은 지난 2008년 설립됐으며 기업금융에 특화된 중소형 증권사다. 지난해 매출 631억원, 영업이익 16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1:02: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