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총선 앞둔 인도 모디 총리, 바닥 민심 잡고 승기 굳힐까

모든 농민에게 현금 지원, 인프라에 100조 루피 투입 공약
민생 외면했다는 비판 의식한 것으로 보여

  • 전희윤 기자
  • 2019-04-09 18:58:05
  • 정치·사회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오는 11일 총선을 앞두고 농민들에 대한 현금 지원과 일자리 창출 등 서민표를 의식한 선심성 공약을 공개하며 바닥 민심 잡기에 나섰다. 지난 2월 인도의 파키스탄 공습 후 안보를 주요 선거 이슈로 부각했지만, 결국 표심을 좌우하는 것은 민생 문제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매체는 지난 8일 집권 인도국민당(BJP)이 모든 농민에게 6,000루피(약 9만9,000원)의 현금을 지원하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월 발표한 2019~2020회계연도 잠정 예산에서는 지원 대상이 2㏊ 이하 소유 농민으로 국한됐지만, 이날 공개한 공약에서는 지원 범위가 대폭 확충됐다.

BJP는 또 총선에서 승리하면 앞으로 5년간 고속도로·지하철 등 인프라 건설에 100조 루피(약 1,640조원)를 투입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JP는 이 밖에 오는 2030년까지 인도를 세계 3위의 경제 대국으로 만들겠다는 청사진도 내놓았다.

총선 앞둔 인도 모디 총리, 바닥 민심 잡고 승기 굳힐까
지난 8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뉴델리=로이터연합뉴스

모디 총리가 총선 공약의 방점을 경제에 둔 것은 최근 경제성장률이 둔화하고 실업률이 오르는 등 모디 정부가 당초 기대만큼 경제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모디 집권 이후 한때 7.3%까지 올라갔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최근 6.6%까지 떨어졌다. 특히 전임 정권에서 3.6%에 달했던 농업 부문 성장률이 모디 정부 들어 평균 2.5%로 하락하면서 농업을 방치했다는 비난이 고조됐다. 지난 2월 발표된 인도 실업률은 6.1%로 45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연방하원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도 이날 농민 지원과 일자리 창출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 이번 총선에서 두 정당이 경제 이슈로 정면으로 맞붙게 될 전망이다. 라훌 간디 총재가 이끄는 INC는 농민에게 부채 감면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공공분야 일자리 340만개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인도 총선은 오는 11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한 달 넘게 진행되며, 같은 달 23일 개표가 시작된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