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세계최초 5G폰’ 위협받는 갤럭시S10...모토로라에 뺏기나

버라이즌, 모토로라 ‘모토 Z3’ 예판 시작
‘최초 5G 업그레이드폰’ 타이틀
다음달 11일 美 5G서비스 시작과 함께 출시

  • 권경원 기자
  • 2019-03-15 09:14:44
  • 바이오&ICT


‘세계최초 5G폰’ 위협받는 갤럭시S10...모토로라에 뺏기나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에서 사전예약판매가 시작된 모토로라 모토 Z3 /사진제공=버라이즌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 S10 5G’ 모델이 아직 출시를 확정 짓지 못한 사이 모토로라의 ‘모토 Z3’가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모토 Z3의 출시가 예정된 다음달 11일 전까지 갤럭시 S10 5G가 나오지 않으면 최초 5G폰 상용화는 미국에 뺏기게 된다.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모토로라 모토 Z3 예약판매를 14일(현지시간)부터 진행하고 있다. 모토 Z3는 LTE(롱텀에볼루션)폰이지만 번들 ‘모토 모드’를 끼우면 5G폰이 된다. 모토 모드엔 5G를 지원하는 퀄컴 스냅드래곤 X50 모뎀 칩이 탑재됐다. 이에 따라 버라이즌은 모토 Z3를 ‘세계 최초 5G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스마트폰’이라는 명칭으로 판매 중이다. 모토 Z3의 가격은 480달러(약 54만 5,000원)다. 모토 Z3에 부착하는 모토 모드는 원래 349.99달러(약 39만 7,000원)지만 초기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현재 50달러(약 5만 7,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버라이즌은 다음 달 11일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서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시작하며 동시에 모토 Z3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당초 이달 말에서 다음달 중으로 5G 상용화를 미룬 국내 업체들의 발걸음도 바빠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갤럭시 S10 5G 모델이 다음달 첫 째주에서 둘째주 초반쯤에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동통신사들은 갤럭시 S10 LTE 모델 구매자들이 5G 모델 출시 후 쓰던 기종을 반납하고 5G폰을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갤럭시 S10 5G 모델의 출고가는 150만원대로 예상된다.

통신사 관계자는 “아직 삼성전자에서 5G폰 출시를 확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도 “일정이 나오는대로 곧바로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돼있다”고 말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