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16시간 조사 마친 승리 "입영 연기하고 조사받겠다"

  • 연유진 기자
  • 2019-03-15 07:15:52
  • 사회일반

정준영, 승리, 성접대

16시간 조사 마친 승리 '입영 연기하고 조사받겠다'
빅뱅 전 멤버 승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투자자 성접대 의혹으로 경찰에 출석한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16시간여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전날 출석해 15일 오전 6시14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온 승리의 얼굴에는 지친 표정이 역력했다. 그는 취재진에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승리는 “버닝썬 실소유주가 맞느냐” “공개된 카톡 내용이 조작되었다고 생각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준비된 검은색 카니발 승용차로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승리의 변호사는 “성매매 알선 혐의를 조사 중 인정했느냐”는 질문에 “어제 오후에 추가로 제기된 승리 씨의 의혹과 관련해 그저께 모 언론사에서 그러한 제보를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받아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설명했고, 그 언론사에서는 (제보를) 기사화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변호사는 “새롭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연유진기자 economicu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