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나경원'효과?..민주·한국 지지율 동반상승

민생 볼모..지지층 겨냥 연설 긍정효과
강대강 대치로 양대 정당, 지지층 결집

나경원, 원내대표, 교섭단체, 김정은, 수석대변인

'나경원'효과?..민주·한국 지지율 동반상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세먼지:에너지, 건강, 외교’ 세미나에 참석하며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파문이 한국당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을 오히려 동반 상승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 대변인’이라는 외신을 인용한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보수층의 지지를 이끌었고, 이에 격하게 반발한 민주당 지지자들도 빠르게 결집한 것으로 해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조사한 3월 2주차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9%p 오른 32.3%로 4주 연속 상승했다. 민주당은 37.2%로 변동이 없었지만 추이를 보면 나 원내대표 연설 전인 지난 11일 일간집계에서 34.3%로 하락했다가 13일 38.5%까지 상승했다. 한국당도 11일에는 30.8%를 기록했다가 13일에는 32.4%로 상승했다. 특히 한국당에 대한 보수층 지지율이 11일 58.7%에서 13일 69.5%까지 수직 상승했다. 나 원내대표의 강한 표현이 담긴 교섭단체 연설과 민주당의 지나친 반발이 지지층에는 ‘통했다’는 분석이다. 다만, 거대 양 정당이 지지층만 바라보며 강대강 대치를 이어갈 경우 어렵게 열린 3월 국회도 파행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